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국은 소강 상태인데…국내 국채금리 전고점 육박

기사입력   2021.05.11 06:07

미국은 소강 상태인데…국내 국채금리 전고점 육박
"작년 이어 올해 대규모 국채 발행에 수급불안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잠시 소강상태였던 우리나라 국채 금리 상승세가최근 들어 장기물을 중심으로 다시 나타나고 있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일 우리나라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1.1bp(1bp=0.01%포인트) 상승한 2.134%로 마감했다.
20년물과 30년물은 각각 1.0bp와 1.2bp 오른 2.251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반면, 3년물은 0.1bp 내린 1.136%, 5년물은 0.8bp 하락한 1.635%에 마감했다.
10년물 금리는 2.1% 아래에서 움직이다가 지난달 30일 2.1%대로 올라섰다. 이후 상승세를 그리며 올해 고점인 3월의 2.152%까지 근접하고 있다.
10년물은 미 국채 10년물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 3월 15일 종가 기준으로 2.152%까지 상승한 바 있다.
우리나라 장기물의 금리 상승세는 미 국채 금리와는 다소 차이가 난다. 한때 1.7% 후반대까지 급등했던 미 국채 10년물은 현재 1.5%대 후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우리나라 국고채 금리 상승은 경기 회복세와 함께 올해도 대규모 국채 발행이 예상되면서 수급 불안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고채 순 발행액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20조 안팎이었다가 2019년에는 44조5천억원으로 급등했다. 지난해에는 재난지원금 지급 등으로 100조원을 넘어섰고, 올해에도 5월 현재 65조원에 달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추가 재난지원금 얘기가 나오는 등 국고채 발행이 증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계속해서 시장 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며 "시장이 안 좋을 때에는 적은 물량도 시장에 충격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1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는 등 경기 정상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금리 상승 압력은 계속 커질 것이란 전망이다.
백윤민 교보증권[030610] 연구원은 "전 고점까지는 아니어도 국고채 반등이 진행되고 있고, 이는 고점이었던 3월 중반 이후 4월에 내렸을 때에도 중기적인 방향성 자체가 달라진 것은 아니었던 것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미국과 한국의 국채 금리 양상이 다르지 않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경기 모멘텀은 유지되는 등 금리는 경기 회복과 물가 상승 등으로 상승 압력을 받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taejong7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