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일본, 트럼프의 G7 정상 대면회의 개최 언급에 '곤혹'

기사입력   2020.05.22 15:32

일본, 트럼프의 G7 정상 대면회의 개최 언급에 '곤혹'
아베, 미국 다녀오면 PCR 검사에 '2주간 격리' 불가피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내달로 예정하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대면 회의로 열겠다는 뜻을 밝힌 뒤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참석 문제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차기 G7 정상회의 의장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화상회의로 열기로 했던 회의를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멤버들도 복귀를 시작하고 있다"면서 이번 회의가 정상화의 좋은 신호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22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면 회의로 열겠다는 뜻을 내비친 뒤 아베 총리의 방미를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종식 목표가 서지 않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입장을 바꾸어 곤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이후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한 미국을 입국금지 및 여행중단 대상국으로 지정해 놓아 미국을 다녀올 경우 해결해야 할 복잡한 일이 많이 생기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입국 거부 대상국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면서 이곳에서 들어오는 자국민에 대해선 공항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자택이나 호텔에서 2주간 대기 형태의 격리생활을 요구하고 있다.
만일 이번 G7 회의에 아베 총리가 참석하게 된다면 특별한 예외를 인정하지 않는 한 아베 총리도 수행원들과 함께 2주간의 격리생활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만 화상회의로 참가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서 "(아베 총리가 미국 방문에 나선다면) 풀어야 할 일이 산더미"라고 말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G7은 미국과 일본 외에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로 구성된다.
parks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