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나스닥·코스피, 올 하락률 22년 만에 '최악'

기사입력   2022.10.02 18:08

최종수정   2022.10.02 18:08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올 들어 지난 3분기까지 나스닥지수 하락률이 2000년 이후 22년 만에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다우지수와 S&P500지수 하락폭은 2008년 이후 가장 컸다.

2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지난 9월 한 달간 다우지수는 8.8% 떨어졌다. 같은 기간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 하락률은 각각 9.3%, 10.5%를 기록했다.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올 들어 세 분기 연속 떨어졌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가 세 분기 연속 하락한 것은 2009년 이후 13년 만이다. 다우지수는 2015년 이후 7년 만에 세 분기째 하락을 이어갔다.

올 들어 3분기까지 다우지수는 21% 내려갔다. 같은 기간 S&P500지수는 24.8%, 나스닥지수는 32.4% 하락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2008년 이후 가장 많이 떨어졌다. 나스닥지수 하락률은 2000년(-33.6%) 후 최대폭이다.

미국 외 다른 나라의 주식과 채권 가격도 급락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말까지 하락한 주식과 채권의 가치가 36조달러(약 5경1800조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과 채권은 세 분기 동안 각각 7.6%, 7.9% 하락했다.

한국의 코스피지수는 2000년 정보기술(IT) 버블 사태 이후 22년 만에 최대 하락률을 보였다. 올해 1~9월에만 27.61% 떨어졌다. 1~9월 기준으로 코스피지수 역사상 세 번째로 높은 하락률이다. 코스닥지수 역시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올 들어 3분기까지 34.94% 내렸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성상훈 기자 surisuri@hankyung.com


go top